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417
Today0
Yesterday0



반짝이는 색깔을 형언할 수 없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익어가는 봄날
그대처럼 아름답다.





by D200 + 렌즈정보 없음




20100502 by spring night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어가는 봄날, 그대처럼  (2) 2010.05.13
초록별  (2) 2010.05.02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Posted by springnight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18 09:35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짝이는 색깔....
    익어가는 봄날......
    좋은 표현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