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98
Today1
Yesterday0

'그.리.다./+'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0.05.13 익어가는 봄날, 그대처럼 (2)
  2. 2010.05.02 초록별 (2)
  3. 2010.03.08 - (2)
  4. 2010.02.17 울음을 터뜨리다.
  5. 2009.10.21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6. 2009.10.19 바람부는 언덕 (2)
  7. 2009.10.16 눈물 (2)
  8. 2009.10.13 그 나무처럼. (2)



반짝이는 색깔을 형언할 수 없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익어가는 봄날
그대처럼 아름답다.





by D200 + 렌즈정보 없음




20100502 by spring night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어가는 봄날, 그대처럼  (2) 2010.05.13
초록별  (2) 2010.05.02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Posted by springnight
TAG D200, 튤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18 09:35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짝이는 색깔....
    익어가는 봄날......
    좋은 표현이네요.

초록별

그.리.다./+ / 2010. 5. 2. 01:22





별이 반짝인다.


싱그러운 별이 반짝인다.




Springnight.




Pentax Me-super + fuji pro 160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어가는 봄날, 그대처럼  (2) 2010.05.13
초록별  (2) 2010.05.02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5.03 15:19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그러운 별. 좋은 표현이네요. ㅎㅎㅎ
    근데 제주도는 이제 여름.

-

그.리.다./+ / 2010. 3. 8. 01:11



-



까악 까악 울던 까마귀는
무엇을 그리도 찾고 있던 걸까.





D200 + tokina 12-24mm
by springnight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어가는 봄날, 그대처럼  (2) 2010.05.13
초록별  (2) 2010.05.02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16 17:33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울고 있을까요....


무슨 이유에서인지 모르겠다.
왈칵
하고 쏟아져 나오는 울음을 어찌할 수 없어 두손으로 가려버렸다.
가린다고 떨리는 어깨가, 새어나오는 흐느낌이 가릴쏘냐마는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발가벗겨진 나를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았다.







at cafe
pentax me super
by springnight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록별  (2) 2010.05.02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눈물  (2) 2009.10.16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잎새는 햇살을 머금다.




물들어가는 단풍 사이로 가을이 새어온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간다.





091020 at 내 일상의 반이 머무르는 곳

by Ricoh ff-1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눈물  (2) 2009.10.16
그 나무처럼.  (2) 2009.10.13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람부는 언덕

그.리.다./+ / 2009. 10. 19. 00:07




바람 부는 그 언덕에서


한숨과,

눈물과,

기억을,


날려주었다.





091018 at 영덕


D200+ tokina 12-24

by  springnight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눈물  (2) 2009.10.16
그 나무처럼.  (2) 2009.10.13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20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2009.10.20 00:34 신고 springnight  댓글주소  수정/삭제

      머랄까요. 툭 내뱉는, 독백같은 그 문장들이,
      그 문장 하나씩이 가슴에 쿡 박히네요.^^
      예를 들면 'Last canival'포스팅이요.ㅋ
      '일상은 잔인하다'라는 부분이 왜그리 맘에 와닿던지...그날 포스팅이 유난히도 마음에 닿았어요.^^

눈물

그.리.다./+ / 2009. 10. 16. 23:02



흐르지 않았다.



아니, 느끼지 못했다.



시간이 지나고 보니,




흔적이 남았다.





09.10. at 동성로


by Ricoh ff-1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눈물  (2) 2009.10.16
그 나무처럼.  (2) 2009.10.13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29 15:32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엉엉엉-
    볼때마다.. 가슴이 찡~해지는 사진이네요.

    스킨 바뀌셨네요.
    개인적으로는 전에 스킨이 더 좋은 것 같은데... ^^;;

    • 2009.10.29 21:49 신고 springnight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앗- 좋아해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어요>.<
      전에 스킨이 더 좋았던가요?
      다시 바꾸러 고고??
      실상 개인적 취향의 전의 스킨인데,
      모양께서 메뉴찾기 힘들다 하셔서요.

그 나무처럼.

그.리.다./+ / 2009. 10. 13. 22:34



그 곳에 홀로 선 나무처럼...





091010 at 우음도



by D200 + sigma 30.4

'그.리.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  (2) 2010.03.08
울음을 터뜨리다.  (0) 2010.02.17
잎새는 가을 햇살을 머금다.  (0) 2009.10.21
바람부는 언덕  (2) 2009.10.19
눈물  (2) 2009.10.16
그 나무처럼.  (2) 2009.10.13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0.14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2009.10.15 14:12 신고 springnight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오프라인으로 아는 분은 아니랍니다.^^;;;;
      그저 새 글 올라온 것이던가...보다가 글이 참 좋아서 링크를 해놨었지요.
      alfeage님 글들이 보다 글이 참 맘에 닿아서요.^^
      앞으로도 좋은 부탁드려요.^^
      자주 놀러 가겠습니다.
      그래도 되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