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28
Today0
Yesterday0

도망

거.닐.다./+ / 2011. 6. 8. 12:49

솔직히 말해서 그냥 모든거 내팽개치고 도망치고 싶다.
죽을것 같다.
그냥 눈물이 차올라 온다.
머릿속은 멍하다.
그저 가슴만 아프다.
정말 사람이라는 것이 진절머리 나도록 싫어진다.
어쩌면 이렇게도 혹독하게 바닥까지 다 내보여야 하는 걸까..
모두가 내 맘같지 않구나.....
내가 생각했던 현실은 어디에도 없네.....
그냥...잠들면...깨어나지 않았으면 한다.
마음이 찢어진다.....이시간도 지나가겠지만...
참 자신이 없어진다..







'거.닐.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  (0) 2011.06.21
나얼-우울한 편지  (0) 2011.06.16
도망  (0) 2011.06.08
참 어려운 일.  (0) 2011.05.31
파도가 친다.  (0) 2011.05.03
그녀석의 잔소리  (2) 2011.04.15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