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98
Today1
Yesterday0

벌써 1년

거.닐.다./+ / 2010. 4. 20. 15:48

이렇게 햇살이 좋은 날이었다.
며칠을 고민하고 고민하다 연이 닿지 않아 씁쓸한 마음만 안고 있어야 했다.
그 때, 정말로 내 운명처럼 나타났다.


그리고 나는 앞뒤 생각할 틈도 없이 손을 내밀었다.





그렇게 서로가 서로에게 유일한 존재가 된 지 벌써 1년.
너에게 있어서의 1년과, 나에게 있어서의 1년은
물리적 시간은 같아도 생물적 시간은 다르리라.
함께 있어서 참 행복했다.
그리고 함께 있어서 참 행복하다.


앞으로 함께한 시간보다 함께할 시간이 훨씬 많지만
그래도 너와 함께 하는 1분, 1초가 너무나도 소중하다.





루이야. 사랑해.


루이는 4월 12일 천사처럼 내게 왔다.

'거.닐.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예스 두 개+ 우유 한 개 vs 너  (2) 2010.04.30
이 속좁은 인간아.  (2) 2010.04.25
벌써 1년  (2) 2010.04.20
-  (2) 2010.04.12
요즈음 행복합니다.  (0) 2010.04.10
각자의 몫  (4) 2010.03.28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26 11:42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멋진 인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