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80
Today0
Yesterday1

스며드는 것

 

                         안도현

 

 

꽃게가 간장 속에

반쯤 몸을 담그고 엎드려 있다

등판에 간장이 울컥울컥 쏟아질 때

꽃게는 뱃속의 알을 껴안으려고

꿈틀거리다가 더 낮게

더 바닥 쪽으로 웅크렸으리라

버둥거렸으리라 버둥거리다가

어찌할 수 없어서

살 속에 스며드는 것을

한때의 어스름을

꽃게는 천천히 받아들였으리라

껍질이 먹먹해지기 전에

가만히 알들에게 말했으리라

 

저녁이야

불끄고 잘 시간이야

 

 

 

 

 

 

 

 

 

'거.닐.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쳐간 인연들의 살아가는 이야기  (0) 2014.12.24
근황  (2) 2014.12.01
스며드는 것-안도현  (0) 2014.08.18
용서.  (0) 2014.07.11
공감능력  (2) 2014.07.09
결혼 1주년 여행.(태교 여행을 겸한.)  (0) 2014.07.07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