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80
Today0
Yesterday1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박민규 (예담, 2009년)
상세보기

박민규,
이상문학상에서 꽤나 인상깊은 작품을 보여주었었다.
그리고 워낙 많이 떠들던 소설이라
선뜻 손이 갔던 것도 사실이고,
내가 참 좋아하는 지인이 무척 좋아하는 작가라 더욱 궁금하기도 하였다.

못생긴 추녀를 사랑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다.
추녀를 사랑할 수 있을까?
왜 사람들은 아름다움에 열광하는 걸까.
모르겠다. 모르겠다. 모르겠다.



하지만 작가가 그린 대중의 모습속에는 내가 들어있었다.
나는 그 대중 속의 한 사람에 불과했다.



그녀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그.
그의 모습은 그저 낭만일까, 아니면 가능한 현실인걸까.


그것은 나도 모르겠다.
꽤나 재미있는 소설을 읽었다.




100613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6.19 22:15 신고 tash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에게 여자는 무조건 예쁘면 좋다는....
    말을 누군가 하더군요...
    추녀를 사랑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아, 아름다움.... 저와는 먼 나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