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28
Today0
Yesterday0

참 어려운 일.

거.닐.다./+ / 2011. 5. 31. 06:05
잠 못 이루는 밤을 지새우고,
어느덧 아침이 되어버렸다.
그저 참으로 안쓰럽고 가여운 마음이 남아 있지만,
내 선택에 후회는 없고, 미련도 없다.
미안한 마음도 없다.
동정은 사랑이 될 수 없으니까.


이제 아파할 일, 슬퍼할 일만 남았구나.
그리고 진심으로 진심으로 축복을 빌어주어야겠다.



'거.닐.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얼-우울한 편지  (0) 2011.06.16
도망  (0) 2011.06.08
참 어려운 일.  (0) 2011.05.31
파도가 친다.  (0) 2011.05.03
그녀석의 잔소리  (2) 2011.04.15
이별의 두려움  (0) 2011.04.11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