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98
Today1
Yesterday0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이은소/새움

 

장르소설은 잘 읽지 않는다. 그러나 이 책은 꽤 관심이 갔다.

원래 의학관련 드라마도 좋아하고 그에 관한 책들도 재밌게 보았다.

조선에서의 정신과 의사라니. 꽤 재미난 설정이다.

 

실제로 글은 사극톤이긴 하나 그리 어렵지 않게 읽힌다.

의사라는 사람은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

모든 병의 근원은 무엇인가.

 

이렇게 심오한 질문이 아니더라도, 이 소설은 캐릭터들이 참 흥미진진하다.

캐릭터들이 잘 살아있다. 또한 다양한 인간상을 보여준다.

마치 등장인물이 내옆에 있는 누군가를 그린듯한 느낌이다.

캐릭터의 강약조절도 잘해서 입체적으로 느껴진다.

 

다양한 서브 플롯이 있어 상당히 이야기가 많다고 느껴지지만

중심 플롯은 결국 유세풍의 성장기다.

물론 그 유세풍의 성장에는 고난과 역경을 이겨낸 아름다운 여인이 도와주기도 하고,

괴팍스러운 인의가 유세풍의 성장을 이끌기도 한다.

아주 뻔한 설정들일지도 모르지만, 너무 무겁지 않게 읽힌다.

도리어 너무나 뻔한 설정이라서 힘이 덜 들어간다.

 

나름 재미를 위해서 읽어보라고 하고 싶다.

유세풍의 전처가 불쌍하다. 조강지처를 잃고 변화하는 남자, 재혼 후 새 아내에게 잘하는 남자는 좀 별로지만.

내 남편은 유세풍이 아니라서 다행이긴 하다.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