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87
Today0
Yesterday0
1Q84. 2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무라카미 하루키 (문학동네, 2009년)
상세보기



하루만에 읽어버렸다.
결국.
끝이 영 맘에 들지 않지만,
끝까지 아오마메가 행복하기를 바랬는데, 왠지 그렇지 않을 것 같은 결말.


그리고 후카에리와 덴고는 도대체가 그게 머냐!!!
아오마메가 들은 후카에리, 리틀피플들...도대체가 무슨 내용인지.
무식한 나로서는 하루키가 무엇을 말하고 싶었는지 잘 짚이지 않는다.
아오마메와 덴고의 사랑이야기라면 도리어 이해가 가겠는데,
리틀피플과 공기번데기가 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
하아-
사서 보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다.행.







하지만 하루키는 하루키다.





오늘의 밤하늘에는 달이 몇 개일까.



091116

'거.닐.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도 모르는 나의 시간-아와 나오코  (0) 2009.12.01
국가론-플라톤  (0) 2009.11.27
1Q84 2-무라카미 하루키  (2) 2009.11.18
1Q84. 1 -무라카미 하루키  (0) 2009.11.17
모방범1-미야베 미유키  (0) 2009.11.12
도망자 이치도(구 순정)-성석제  (0) 2009.11.06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21 21:15 신고 wonjakg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읽고 싶은데 도서관에선 늘 대출중이더라구요 ㅠ

    • 2009.11.22 20:24 신고 springnight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저희 학교 도서관에 들어오자마자 찜뽕!!해서 거의 제일 처음으로 읽었어요^^
      이상한 이야기이긴 하지만, 이상하게도 자꾸 내내 생각이 나네요...
      그게 하루키의 매력일지도 모르지요.^^
      역시, 하루키는 대단한 작가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