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13
Today0
Yesterday0

'선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9.14 (10-소설)위저드 베이커리
  2. 2018.08.31 (4-소설)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위저드 베이커리- 구병모/창비

 

요즈음 책을 오래 읽고 있으면 영 눈이 침침하다.

벌써..이나이에 이런 다는 것은 너무 슬프다. 아직 보고 싶은 책도 많고 봐야 할 책도 많은데 눈이 침침하다니.

 

위저드 베이커리. 몇번 손에 들었다가 내려놓았던 책이었다.

처음 느껴지는 약간의 거부감은, 청소년 소설에서 나오는 주인공은 왜 항상, 평범하거나 행복한 가정이 아닌 나름의 결함이 아주 많은 가정인 걸일까 라는 것이었다.

소설이 중반즈음 가서 작가가 하고 싶은 이야기에 공감하면서부터는 재밌게 읽었지만 말이다.

선택에 대한 이야기다.

선택을 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싶어하는 인간들의 모습.

그리고 운명은 어찌할수 없는 것이지만

그에 대한 선택은 본인이 하고 그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재미있었다.

그리고 생각도 많아졌다.

나라면 이런 이야기를 쓸 수 있었을까.

부러웠다.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스키카와 쇼

 

청춘 로맨스 소설이자 성장소설이다.

친구들이 나를 고립시키는 것이 아닌 내가 친구들과의 관계를 귀찮아하고 스스로 가두어 버리는 주인공은 어쩌다가, 학교에서의 인기녀이자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는 사쿠라와 엮이게 된다.

그리고 그가 사쿠라를 통해 소통의 의미를 배우고 소통하기 위해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사쿠라의 죽음은 소설의 초반부터 이미 전제되어있는 일이었으나 그녀의 죽음은 반전 아닌 반전이었다.

그리고 너의 췌장을 먹고 싶다는 말로 '사랑'이라는 말을 대체한 이 커플 아닌 커플의 이야기는 읽는 내내

히이? 라는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짓게 하였다.

 

사실 이 소설은 그 괴기한 제목 덕택에 소개해준 사람이 오해아닌 오해 받는 상황이 생겼었다.

실연에서 충분히 괴로워하고 있는 분에게서 소개 받은 책으로 다들 제목이 이상하다고 그분에게 이상한 책을 읽었다고 핀잔아닌 핀잔을 주었었다.

그러나 제목 덕분에 나는 잊지 않고 이 책을 읽게 되었다.

 

벚꽃이 흩날리면 사쿠라가 생각날 것 같다.

우연이라기 보다, 운명이라기 보다 선택이라는 그녀의 말이 생각날 것이다.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