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87
Today0
Yesterday0

새해에는.

거.닐.다./+ / 2016. 2. 9. 21:03
올 설날에는 친정에서 보내게 되었다.
산후조리 중이라 시댁에 가지않고
나와 애들은 친정에 있고 짝꿍이만 설전에 친정에 왔다가 시댁으로 갔다.
내일 짝꿍이 다리 수술때문에 연휴 마지막날 입원하기 때문이다.
지금 입원짐싸고 있다는데
괜히 이상한 기분.

새해에는 우리가족 모두가 아프지 말고 건강했으면 좋겠다.


새해 계획따위 안세운지 오래지만.
그래도 올해는 맬랑꼴리하고 오묘한 기분이니까 대강 욕심나는 것들을 적어보고 버릴것은 버려야지.

1. 다이어트
임신출산으로 찐 살을 빼야겠다.
지금도 첫애 가지기 전 몸무게까지 돌아왔으나 연애하면서 살이 넘 많이 찐 터라 지금보다 딱 7킬로만 빼고싶다. 적어도 5킬로만이라도...ㅠㅠ
딴거보다 운동으로 천천히 빼고 건강해지고 싶다.
엄마는 아프면 안되니까.

2. 영어공부.
사실 어학쪽으로 매우 취약하지만 항상 욕심난다. 게을러서 어학을 못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집에 있는 원서들도 좀 읽고 스피킹연습이나 리스닝 연습도 좀 했으면 한다.
이제 내게 전업주부의 시간은 1년뿐이라 이시간을 정말 알차게 써야겠다.


3. 가족들에게 따뜻한 품이 되어주기.
사실 이건 구체적 행동으로 보여줄슈 있는게 별로 없는거 같다.
가급적 부드럽게 대하고 화 안내고 이해하려 애써야겠다.


올해는 아니지만 살면서 해보고 싶은거는

1. 뜨개 고수 되어보기2. 외국어 2가지 이상 유창하게 하기
3. 건강하고 멋진 몸매 가지기
4. 대학원 졸업하고 학위받기(이건 내가 진짜 원하는지 잘 모르겠다)
5. 직장에서 인정받기(이것도 잘은 모르겠지만 민폐끼치늠 존재는 되기 싫다.)
6. 여행다니기.

머..이런거?
사실 잘 모르겠다. 내가 진짜 원하는게 먼지.
그래도 그냥 지금 생각나는 것들은 이런거?ㅋㅋㅋㅋ
아마 한달뒤에는 또 바뀌어 있을지도 모른다.
사실 대학원과 학위는 그냥 마치지 못해서, 볼일보고 닦지 않은 느낌이랄까....숙제 안해서 찝찝한 느낌인거다.
그리고 영어공부는 평생 숙제 같은 느낌.
마음의 짐이다.

아..오늘은 전보다 더 두서없네.
생각정리가 안된 상태에서 쓰다보니까...
머..여튼 해피 뉴이어.
올 한해도 열심히 살아보자!

'거.닐.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밴댕이 소갈딱지  (0) 2016.07.09
새해에는.  (1) 2016.02.09
유독 배넷짓이 많은 우리딸.  (0) 2016.01.18
예쁘고 안쓰런 우리딸  (0) 2016.01.10
여러가지.   (0) 2015.12.21
마음이 복잡해지는 나날들.  (0) 2015.12.08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6.19 03:42 1466275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찬 정보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