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Walk On a Mild Spring Night. springnight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83)
봄.밤.스.치.다. (1)
거.닐.다. (168)
그.리.다. (11)
Total15,328
Today0
Yesterday0

저녁빛

거.닐.다./+ / 2009. 11. 3. 17:17





오후 4시40분쯤에서 5시로 넘어가는 11월, 
저녁빛이 비춰온다.




그 노오란 빛깔은 어둠속에서 애처롭게 빛나던 촛불을 닮았고,
그 따뜻한 빛깔은 여름날 평상위에 매달아 놓은 랜턴 불빛를 닮았고,
그 서글픈 빛깔은 헤어진 다음 날 화장실에서 혼자 꺼이 꺼이 울게 만든 백열전구를 닮았다.




딱 그 시간만큼, 느낄 수 있는 농밀한 이야기.
쓸쓸함으로 메워진 공기는 가슴을 짓누르고,
흔들림 없는 빛살에 나는 대중없이 흔들린다.



그리고 그 빛 속에서 환히 웃음 짓던 그의 모습이 맴돌아.
손을 뻗어도 닿을 수 없음에.
눈을 감는다.





'거.닐.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문.  (4) 2009.11.30
감정의 찌꺼기  (2) 2009.11.15
저녁빛  (2) 2009.11.03
뜨개질  (4) 2009.11.01
진토닉  (0) 2009.10.26
글쟁이  (0) 2009.10.12
Posted by springn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